2018 서울시50플러스 보람일자리사업 성과공유회 개최

"보람, 너와 나의 연결고리"

 

2018년 12월 18일,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2018 서울시 50+ 보람일자리사업 성과공유회』를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개최하였다. 

<보람, 너와나의 연결고리>라는 슬로건에 맞게 다목적 홀내 1,2층에는 서울시 보람일자리사업 관련자들과 참여자들로 가득차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서울시 50+보람일자리 사업은 50+세대의 경험과 역량을 활용하여 사회에 기여하는 역할을 수행하고 새로운 커리어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50+보람일자리’ 참여자에게는 인생후반 삶의 보람을 제공하고, 아울러 50+세대가 창출한 사회공헌적 가치를 통해 우리 사회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서울시 50+세대를 위한 열린 기회이다. 2018년도에는 1월부터 12월까지 만 50세부터 67세까지 서울시 거주자 2,155명이 월 57시간 이내(활동비 월 525,020원 이내) 활동을 원칙으로 

사회서비스 일자리(6개 부문), 마을 일자리(7개 부문), 세대통합 일자리(11개 부문), 50+당사자 일자리(4개 부문), 사회적경제 일자리(4개부문) 영역에서 추진되었다.

 

 

 

개회축사로 서울시50플러스재단 김영대 대표이사는 “서울시 보람일자리사업은 올해가 4년차로 2015년 442명으로 시작하여 금년에는 11말 현재 2,155명이 참여하였다. 이처럼 확산되고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는 50+ 당사자가 정책의 주인공이 되고 50+세대의 열정과 경험이 바탕이 되었다. 50+ 보람일자리사업은 중앙부처와 타 지방자치단체로 확산되고, 뿐만 아니라 OECD 국가들 사이에도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런 경험과 네트워크를 디딤돌 삼아 멋진 경력을 만들어 가는 기회가 되었기 바란다.”라고 인사말을 했다.

 

축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상메시지가 있었다. “취미생활도 좋지만 일을 통해서 삶을 찾아가고 보람일자리가 인생2막의 새로운 디딤돌이자 사회적 자산이다”

라고 하며 내년에도 서울시는 50+세대와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서울시50플러스재단 초창기 멤버였던 서형수 국회의원은 고령화시대가 되면서 50+세대가 짐이 되느냐 아니면 힘이 되느냐라는 화두를 전하며 시니어 문제 해결에 선두 역할과 예산 뒷받침에 최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마지막으로 김화숙 서울특별시 보건복지위원은 70세의 나이에도 주어진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면 모든 일은 이루어진다는 것을 육군 대령 출신답게 강력하게 힘있는 목소리로 축사를 했다.

 

   

 

이어서 50+세대와 함께 걸어온 보람일자리의 4년과 2018년의 성과를 영상상영을 통해 보여줬다. 서울시장상인 보람일자리 유공자 포상(시상자 30: 참여자 26, 활동처 4)과 기념촬영이 이어졌다. 50+당사자가 꾸미는 축하공연으로 50+하모니 합창단과 오플밴드의 크리스마스 캐롤로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렸다.

 

   

 

이어지는 사례공유는 우리가 경험한 50+보람일자리 8개 부문에서 대표가 나와 “50+당사자의 목소리로 보람일자리를 통해 보람을 느끼고 자신에 대해 배우고 알아

가는 좋은 시간” 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활동처 2곳은 보람일자리 사업 참여자들을 통해 지원 받은 경험을 이야기하며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했다. 

 

 

마지막 주자로 나온 서부캠퍼스 남경아 관장이 <보람일자리 이후의 선택, 보람+신중년 커리어 프로젝트 굿잡 5060>의 주제로 확산사례를 설명했다.

<굿잡5060 프로젝트>는 서울시 보람일자리사업이 중앙정부 사업으로 확산된 사례이다. 운영 프로세스, 취업사례 등을 설명하며 2019년은 더 넓게, 더 깊게,

더 단단하게 사회적 임팩트와 지속가능 토대를 만드는 해가 될 것이라 강조하며 2018 50+보람일자리사업 성과공유회가 마무리되었다. 

내년, 내후년에도 50+를 위한 '보람'일자리가 점점 더 확대되기를, 지속가능한 성장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