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으로 행복했던 우리의 시간들,

남부캠퍼스 ‘달밤의 북 나들이’

 

 

 

 

50+의 꿈 책에서 찾다, 북적북적 프로젝트

 

“가을하늘 공활(空豁)한데 높고 구름 없이~”

초등학교 때 즐겨 불렀던 애국가 가사처럼, 구름 한 점 없이 맑은 날, 남부캠퍼스로 향했다.

고향 느낌 물씬 풍기는 개웅산 자락의 과수원이 보이고

뒤이어 남부캠퍼스의 산뜻한 건물이 눈앞에 다가선다.

 

봄에는 배꽃이 하얗게 피어나고 여름엔 소쩍새 소리가 들리는 남부캠퍼스,

그 정겨운 풍경보다 더 살가운 사람들이 우리를 반기는 곳, 50+ 남부캠퍼스다.

 

남부캠퍼스에서는 ‘다시 꿈꾸는 어른학교’라는 이름에 걸맞게

50+ 세대의 꿈을 지원하는 “50+의 꿈, 책에서 찾다 ‘북적북적(Book적 Book적)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2018년 8월부터 11월까지 계속되는 이 행사는

‘북카페’와 ‘캠퍼스 공간’을 적극 활용해 ‘원 캠퍼스 원 북’ 캠페인을 펼치고

나아가 구로구의 연례행사인 ‘2018 구로책축제’의 주요행사를 공동기획하고 운영함으로써

50+세대를 포함한 지역민들에게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고

다양한 교육·문화행사를 통해 남부캠퍼스를 서울 서남권 교육문화의 중심지로 만들려는 야심찬 꿈을 실행하고 있다.

 

 

  

 

 

가을 저녁, 낭만적인 '달밤의 북나들이'

 

2018년 10월 19일에 열린 ‘올 가을 최고의 낭만을 만나다.

'달밤의 북 나들이’는 북적북적 프로젝트의 두 번째 행사이다.

제1부 명사와 함께하는 북 콘서트(오후 4시~ 5시 40분까지)에서는

오프닝과 원북 소개, 나바시(나를 바꾸는 시간), 유근용 작가의 독서특강(일독일행, 더 나은 삶을 만드는 특별한 독서)

순으로 진행되었고

 

제2부, ‘달밤의 북파티’는 2층 열린정원과 1층 북카페에서

가족이나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재즈음악도 즐기는 작은 음악회인 ‘달밤의 재즈’,

가을밤 고요한 정원에서 전등 불빛 아래 고요히 책을 읽는 ‘달밤의 북 피크닉’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되었다.

 

 

4층 강당에서 진행된 1부 행사는 수백 명의 인원이 강당을 가득 채워

북 콘서트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400명의 참여해 남부캠퍼스 책으로 선정한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 소개에 이어,

 

‘나를 바꾸는 시간(나·바·시)’에는 남부캠퍼스에서 강의를 들었거나

이곳에서 보람일자리에 참여하는 낯익은 연사들이 발표를 해,

특별한 사람만이 아니라 우리 가운데서도 누구라도 노력하면 연사